장애인
지하철 장애인 추락사고, 누구의 책임인가?
서장연, 지하철 3호선 을지로3가역에서 기자회견 가져
데스크승인 2012.03.20  20:42:39박고운 아나운서 | lovelygw@hanmail.net  

 ▲ ⓒ박고운 아나운서 
▲ ⓒ박고운 아나운서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이하 서장연)가 을지로3가역 환승로 장애인 추락사고에 대해 ‘지하철 환승로 장애인 추락사고’에 대해 책임을 회피하고 있는 서울메트로·서울시에게 재발방지대책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 사건은 지난 1월 뇌성마비 1급 ○○○(남·44) 씨가 지하철 을지로3가역 2호선에서 3호선으로 환승하던 중, 갑자기 몰려드는 인파를 피하다 경사로 옆 계단에서 추락해 중상을 입은 사고다.

서장연은 ‘지하철 환승로 장애인 추락사고 책임회피 서울메트로·서울시 규탄 및 재발방지대책 촉구 기자회견’을 지하철 2·3호선 을지로3가역 환승통로에서 20일 개최하고, ▲장애인의 이동편의를 생각하지 않은 지하철의 구조적 문제때문에 발생하고 있는 사고에 대한 서울시·서울메트로의 공식 사과 ▲피해보상 요구▲추락사고 재발방지 대책 등을 요구했다.

 ▲ ⓒ박고운 아나운서 
▲ 서장연 하주화 사무국장이 사고피해자의 사건경위를 대신 발표하고 있다. ⓒ박고운 아나운서

서장연 하주화 사무국장은 “사건 후 3달 여가 지났다. 지하철의 구조적인 문제로 인해 발생한 필연적인 사고지만, 서울메트로와 서울시는 법적인 책임이 없고 규정대로 돼 있다는 말만 반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석암재단생활인비상대책위원회 김동림 활동가는 “기자회견에 앞서 역사를 미리 살펴봤다. 계단에 장애인보행시설 표시를 확실히 해뒀다면 사고를 예방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장애인자립생활센터협의회 최강민 사무총장은 “리프트사고가 비일비재하게 일어나고 있지만 서울 메트로는 장애인 잘못이라고 만 주장한다.”며 서울 메트로의 사과를 요구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서울메트로 관계자는 “추락사고는 안타깝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계단과 장애인을 위한 경사로는 함께 설치했기 때문에 우리는 개인의 부주의한 사고로 볼 수밖에 없다. 그렇기 때문에 법적 책임을 물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사고 피해 당사자를 비롯해 서장연 박흥구 공동대표, 노들장애인자립생활센터 조사랑 활동가, 이음장애인자립생활센터 황인준 사무국장 등이 참석했다.

6월 2주 선전사업 참고자료
사회대학생회
2012.06.11
조회수 14800
동국대학교 청소노동자 총파업
사회대학생회
2012.06.09
조회수 5107
조회수 7315
조회수 7043